대전도시계획委, 매봉공원 특례사업 심의 보류
대전도시계획委, 매봉공원 특례사업 심의 보류
  • 이재호
  • 승인 2019.03.22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봉공원 민간 특례사업 조감도 © 뉴스1


(대전·충남=뉴스1) 박종명 기자 = 대전 매봉공원 민간 특례사업 추진의 주요 관문인 대전시도시계획위원회 심의가 다음으로 미뤄졌다.

대전시도시계획위원회는 22일 오후 ‘매봉근린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 비공원시설 결정 및 경관 상세계획(안)’에 대한 심의에서 우선 현장부터 답사하자는데 의견을 모아 심의를 보류했다.

위원회는 이날 매봉공원 민간 특례사업(35만4906㎡) 중 비공원시설 6만4864㎡(18.3%)에 대해 용도지역. 용적률, 층고 등에 대한 심의를 벌일 계획이었지만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이 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대전시도시공원위원회는 세 차례 심의 끝에 지난해 3월 아파트 공급 규모를 15동 436세대, 비공원시설의 부지는 6만4864㎡로 줄일 것을 조건부로 제시했다.

매봉 근린공원 특례사업은 유성구 가정동 산 8-20 일원 매봉산 일대 35만4906㎡에 숲 체험 등 공원시설(29만42㎡)을 조성하고, 비공원시설에 8~12층 436세대의 아파트를 건립하는 사업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을 비롯한 정부출연연구기관은 연구개발특구의 교통 체증 심화 및 자연 녹지 훼손으로 인한 연구 환경 저해를 우려하며 반대하고 있다.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은 지난 21일 성명을 내고 "매봉공원을 만든다는 핑계로 아파트를 짓는 사업을 강행할 경우 과학도시를 표방하는 대전시가 연구 환경을 파괴하는 자기모순에 빠지게 된다"며 “매봉공원 민간 특례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