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천안 아우내 봉화제 '100년 전 그날의 함성과 횃불'
3·1절 천안 아우내 봉화제 '100년 전 그날의 함성과 횃불'
  • 이재민
  • 승인 2019.03.01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00주년 3·1절을 하루 앞둔 28일 밤 충남 천안시 동남구 유관순열사 추모각에서 열린 3·1절 기념 우아내 봉화제에서 구본영 천안시장과 시민 등 3000여명이 사적관리소 정문에서 손에 횃불을 들고 아우내 장터까지 1.4km 구간을 행진하고 있다. . 2019.2.28/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천안=뉴스1) 주기철 기자 = 3·1운동 제100주년 기념 아우내봉화제가 28일 밤 천안시 병천면 유관순열사 사적지와 아우내 장터 일원에서 펼쳐졌다.

이날 행사에는 구본영 천안시장을 비롯해 류정우 유관순열사기념사업회장과 천안시의회 의장, 국회의원 및 충남도·시의원, 각 기관‧단체장, 유족, 시민 등 30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100주년 3·1절을 하루 앞둔 28일 밤 충남 천안시 동남구 유관순열사 추모각에서 열린 3·1절 기념 아우내 봉화제에서 구본영 천안시장과 시민 등 3000여명이 횃불을 들고 아우내 장터를 향해 행진하고 있다. 2019.2.28/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행사는 오후3시부터 체험행사, 3·1운동 100주년 기념식수, 유관순열사 추모각 참배, 순국자 추모각 참배, 기념사·봉화탑 점화·만세삼창 등으로 구성된 기념식, 유관순열사 사적지부터 아우내장터까지 이어지는 횃불행진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횃불행진은 오후 7시께 봉화탑에 횃불을 점화해 참가자들이 손에 횃불을 받아 유관순열사 사적지부터 아우내 독립만세 기념공원까지 1.4km 구간을 걸으며 유관순 열사와 독립 운동가들의 의지를 되새겼다.

 

 

 

 

 

 

 

 

 

 

 

 

 

100주년 3·1절을 하루 앞둔 28일 밤 충남 천안시 동남구 유관순열사 추모각에서 열린 3·1절 기념 아우내 봉화제에서 구본영 천안시장과 시민 등 3000여명이 횃불을 들고 아우내 장터를 향해 행진하고 있다. 2019.2.28/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구 시장은 “100년 전 매봉산에서 피어오른 봉화는 대한민국 독립의 시작을 알리는 거룩한 불꽃이었다"며 "오늘 민족과 나라를 향한 선열들의 뜨거운 가슴을 다시 한번 마음속에 새기며 우리의 가슴속에도 이 나라를 거룩한 불길이 솟아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1919년 4월 1일(음력 3월 1일) 유관순 열사와 김구응 선생 등이 주도한 아우내장터 만세 운동은 거사 전날 아우내 장터와 가까운 매봉산과 인근의 24개소에 봉화를 올려 다음날 거사를 알렸던 것을 기념하는 자리다.

그날의 봉화로 이튿날 3.1절 3000여 명의 군중은 독립만세를 부르다 일본 경찰에 의해 19명이 현장에서 숨지고 유관순 열사를 포함한 많은 참가자가 부상, 투옥을 당했다.

 

 

 

 

 

 

 

 

 

 

100주년 3·1절을 하루 앞둔 28일 밤 충남 천안시 동남구 유관순열사 추모각에서 열린 3·1절 기념 아우내 봉화제에서 구본영 천안시장과 시민 등 3000여명이 횃불을 들고 아우내 장터를 향해 행진하고 있다. 2019.2.28/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아우내 봉화제는 1978년 삼일절 맞이해 주민들이 주체가 돼 ‘매봉산 봉화제’라는 이름으로 처음 열렸다. 1919년 4월 1일 아우내 독립만세운동을 재현하는 이 행사는 2005년부터 10여 년간 이어져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