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브렉시트 대응 관계부처 회의 개최
외교부, 브렉시트 대응 관계부처 회의 개최
  • 이명수
  • 승인 2019.01.16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WS충남일보] 외교부는 16일 오후 윤강현 경제외교조정관 주재로 브렉시트 대응 관계부처 회의를 개최해, 영국 및 EU와의 협조체계 구축 방안 등 이에 대한 우리 정부 대응계획을 논의했다.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공정거래위원회, 관세청, 한국무역협회 등 관계부처 및 기관이 참석했다.

외교부는 20106년 6월 29일 브렉시트 대응 TF를 설치, 관계부처와 함께 브렉시트 관련 외교, 경제, 조약 등 제 분야에서 우리 대응방안을 논의해 왔다.

윤 조정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영국 하원의 영-EU 합의안 부결에 따라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이 커졌다고 지적하고, ‘합의 없는 브렉시트’등 상황에 대한 대비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며, 이를 위한 구체적인 대응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영국 및 EU와의 조기 협조체계 구축을 통해 한-영간 교역·투자관계의 지속적인 발전, 영국 및 유럽 내 우리 국민·기업의 불편 최소화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진 회의에서는 영국 하원의 표결 이후 예상 전망과 정무·경제·영사·조약관계 등 각 분야에서의 브렉시트 대비 사항을 검토했다.

특히, 관련부처와 함께 한-영 FTA 등 브렉시트에 따라 필요한 협정 제·개정 현황을 점검하고, 브렉시트로 인한 법적·경제적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우리 정부는 이번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 합동대표단을 구성, 1.23 영국 런던에서 한-영 외교부간 국장급 협의를 개최해, 브렉시트 대비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향후 관계발전을 위한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또한, 우리 국민 및 기업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제공 및 대응 지원을 위해, 외교부를 중심으로 현지 공관과 협력해 현지 대응 TF 설치, 국내외 상시 Help desk 마련, 법률자문을 통한 가이드라인 제공, 국내 및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설명회 개최 등 적극적인 대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